성호기념관

사이트맵
성호 선생은... 온화하고 순수하며 화평하고 즐거운 듯 미소 띤 얼굴은 친근하여 봄바람이 불어오는 것 같았고, 곧고 엄정한 말씨는 엄격하면서도 말은 기백이 놓고 간결하여 가을 햇살 같았다. -제자 윤동규

참여광장

보도자료

대의 추구 가르침 정신 엿보다 안산 성호기념관 내년 3월8일까지-20141229 경기신문
성호기념관 2015/01/19
첨부
대의 추구 가르침 정신 엿보다
안산 성호기념관 내년 3월8일까지
여주 이씨 문화재 50건 자료 살펴
민속문화재 지정 거문고 옥동금 선봬
김장선 기자  |  kjs76@kgnews.co.kr
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
2014년 12월 29일  21:01:27
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
   
 

■ 가보(家寶), 가학(家學)의 전통이 빛나다

국립민속박물관은 안산 성호기념관과 공동으로 내년 3월 8일까지 성호기념관 2층 상설전시실에서 ‘가보(家寶), 가학(家學)의 전통이 빛나다’ 특별전을 연다.

이번 특별전은 조선 후기 실학의 태두 성호(星湖) 이익(李瀷)(1681~1763)을 배출한 여주 이씨 가문에 전해 내려오는 가학의 전통을 국가지정문화재인 ‘천금물전(千金勿傳)’과 ‘옥동금(玉洞琴)’을 비롯해 50건의 존귀한 가보와 자료들을 통해 살펴보는 자리다.

전시에서는 소릉(少陵) 이상의(李尙毅)(1560~1624)로부터 옥동(玉洞) 이서(1662~1723)까지 가문에 전해오는 가학의 전통을 살펴보고, 국가지정문화재 및 도지정문화재 등을 함께 공개한다.

이익의 아버지인 매산(梅山) 이하진(李夏鎭)의 서첩 ‘천금물전’(보물 제1673호) 전체가 전시된다. 천금물전은 ‘천금을 준다 해도 그 사람이 아니면 전하지 말라’는 뜻으로 ‘금전이 아닌 대의를 추구하라’는 가르침을 담고 있다.

또 지난 10월 중요민속문화재로 지정된 거문고 옥동금(玉洞琴)도 선보인다.

옥동금은 거문고 목재의 입수 과정, 제작 장인의 이름, 원 소유자, 함께 소장돼 온 악보, 보수 과정을 상세히 기록한 문헌 등이 있는 유일한 옛 악기다.

옥동금은 이익의 셋째 형인 옥동 이서의 거문고로, 금강산 만폭동의 벼락 맞은 오동나무로 거문고 장인 문현립이 제작했다.

이와함께 이돈형(목재 이삼환의 7세손, 1927~2002)이 소장하다가 국립중앙도서관에 기증한 거문고 악보 금조(琴調) 우조초삭대엽(羽調初數大葉)과 생애 대부분을 안산에 머물던 성호 이익의 일상적인 삶과 언행 및 그의 대표적 저작들을 볼 수 있다.

특별전과 관련한 내용 및 관람예약은 성호기념관 홈페이지(seongho.iansan.net)를 참고하면 된다.(문의: 02-3704-3153)

/김장선기자 kjs76@

이전글 가학이 살아있는 전통 보물이 되다 -2014016 내일신문 2015/01/19
다음글 대의 추구한 정신 엿보다, 여주 이씨 가보공개 특별전 -20141229 경인일보 2015/01/19

성호기념관

425-702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성호로 131(이동) TEL: 031-481-2574,5 FAX:031-481-2656

Copyright by Ansan City Hall. All Rights Reserved.

개인정보처리방침 영상정보처리기기 운영관리방침